조선, 반도체, 미래자동차, 바이오·헬스 기업 상당수가 ‘인력부족’에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력부족 이유로 조선·반도체산업은 “고용 후 잦은 이·퇴직”을, 미래차와 바이오·헬스는 “해당 분야 경력직 지원자 부족”을 꼽았다.

한국경총은 미래 신주력산업 기업 415곳을 대상으로 인력수급 상황 체감조사를 시행한 결과를 8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인력부족 체감도는 △조선(52.2%) △반도체(45.0%) △미래차(43.0%) △바이오·헬스(29.0%) 순으로 높았다. 4개 업종 모두 생산직무 인력부족을 가장 크게 체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조선은 생산직무 인력이 부족하다고 응답한 비중이 96.6%, 미래차는 95.4%, 반도체는 65.4%, 바이오·헬스는 55.2%였다. 문제는 5년 후에도 생산직무 인력부족 현상이 여전할 것이라는 점이다. 이번 조사에서 조선 88.3%, 미래차 60.5%, 반도체 46.7%가 5년 후에도 생산직무 인력이 부족할 것이라고 답했다.

인력부족 이유로 조선(38.3%)·반도체(46.7%) 기업은 “고용 이후 잦은 이직·퇴직”이라고 답했다. 미래차와 바이오·헬스 기업은 “경력직 지원자 부족”이 각각 44.2%, 55.2%로 비중이 높았다. 인력난 해소를 위한 정책으로 조선, 반도체, 바이오·헬스는 인력채용 비용 지원을, 미래차는 기업 맞춤형 훈련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지원 확대를 가장 많이 꼽았다.

임영태 경총 고용정책팀장은 “반도체·미래차를 비롯한 미래 신주력 산업을 선도할 인재는 우리 경제 재도약의 디딤돌이 될 것”이라며 “단기적으로는 현장 맞춤형 직업훈련 강화와 고용규제 완화로 현장인력 미스매치를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